news

"장기 매매도 OK"…돈 찍다 폭망한 아르헨, '전기톱맨' 떴다

· John Doe

1452 Views

지난 13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대선 예비선거(경선)에 출마해 득표율 1위를 차지한 극우 자유주의 경제학자 하비에르 밀레이. 로이터=연합뉴스

 

남미의 좌파 포퓰리즘인 페론주의(페로니즘) 정부가 집권하고 있는 아르헨티나가 대선을 앞두고 전례 없는 혼돈으로 치닫고 있다. 현지 매체 부에노스아이레스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24일(현지시간) 아르헨 전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강도·약탈이 일어나 약 200명이 체포됐다. 왓츠앱 등 소셜네트워크(SNS)에서 슈퍼마켓과 상점에 침입해 기물을 부수고 물건을 훔쳐 달아나는 ‘약탈 동영상’이 유행처럼 퍼지면서 부에노스아이레스, 서부 멘도사, 중부 코르도바 등 대도시에서 비슷한 사건이 150건 이상 벌어졌다.

정부는 화살을 야권 후보로 돌리고 있다. 지난 13일 대선 예비 투표(경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극우 포퓰리스트’이자 자칭 ‘무정부 자본주의자’ 하비에르 밀레이(52)를 배후로 지목하면서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이 사건은 조직된 범죄”라고 했고, 그의 대변인 가브리엘라 세루티는 “이 흐름엔 밀레이와 추종자들의 SNS가 있었다”며 “그들을 주범으로 봐야 한다”고 공격했다. 반면 밀레이는 자신의 연루를 강하게 부인하면서 “정부 자체가 약탈의 배후”라고 반박했다.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이 보도한 수퍼마켓 약탈 장면. X(옛 트위터) 캡처

 

밀레이는 이번 경선에서 ‘전진하는 자유’의 단독 후보로 출마해 전체 득표율(30.04%) 1위를 기록했다. 총 711만 표를 얻어 집권 여당 ‘조국 연합’의 선두 후보 세르조 마사 현 경제부 장관(507만표)보다 200만표를 더 받았다. 제1야당인 ‘변화를 위한 함께’ 패트리샤 불리치 전 안보 장관(402만표)보다도 많았다. 오는 10월 22일 치러지는 본선에선 밀레이·마사·불리치 등 세 후보가 각 진영의 대표로 뛰게 된다.

 

하비에르 밀레이가 선거 기간 들고 다닌 자신의 인형. '전기톱'을 들고 있는 모습이다. X 캡처

 

외신들은 “아르헨티나의 고질적 병폐인 좌파 포퓰리즘, 페론주의 정치인들의 경제 실정이 밀레이의 등장을 불러왔다”고 평가한다. 학생인 카롤리나 카라바잘(20)은 현지 매체에 “부모, 조부모 세대는 20~30년 전부터 페로니스트들을 뽑았지만, 나라가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실제 아르헨티나 경제는 숨통이 끊어지기 직전이다. 올해 6월 기준 연간 물가상승률은 전년 대비 115%를 찍었다. 국민 10명 중 4명은 빈곤 상태에 놓였고, 화폐인 페소는 휴짓조각이 됐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월급을 받으면 곧장 생필품을 사러 달려간다. 물가가 오르기 전에 하루라도 빨리 돈을 쓰기 위해서다.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중앙시장에서 계란 한 판 가격은 지난 5월 1520페소(약 5750원)에서 이달 17일 2200페소(약 8300원)로 45% 뛰었다. 이곳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에르네스토 아쿠나는 로이터 통신에 “아이스크림 가격이 2주 만에 두 배가 뛰었다”며 “매일 가격을 조금씩 올려야 할 판”이라고 털어놨다.

 

지난 6월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쓰레기통 속에서 주부들이 상태가 좋은 과일과 야채 등 음식을 찾고 있다. AFP=연합뉴스

 

전체 인구의 40%에 달하는 빈곤층은 지역 무료 급식소에 의존하거나, 도시 외곽 쓰레기장에서 버려지는 과일·채소 더미를 뒤져 끼니를 해결한다. 11살 난 딸을 키우는 파에스는 AP 통신에 “급식소에서 내가 받은 음식은 조금만 먹고 뒀다가 저녁에 아이가 배고파하면 준다”며 “자식이 원하는 걸 줄 수 없다는 건 너무나 고통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남미의 좌파 포퓰리즘인 페론주의(페로니즘) 정부가 집권하고 있는 아르헨티나가 대선을 앞두고 전례 없는 혼돈으로 치닫고 있다. 현지 매체 부에노스아이레스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24일(현지시간) 아르헨 전역에서 동시다발적

 

베네수엘라 아르헨티나까지 볼거있나. 대재앙 강점기 쌔빨간 좌파 포퓰리즘으로 5년간 나라가 얼마나 개작살이 날 수 있는지 직접 뼈저리게 체험했는데 뭘. 이미 재앙이때 코로나 이전에 강의실 불끄기 알바, 쓰레기줍기 알바 등으로 돈 엄청 뿌렸음. 지 돈 아니라고 돈 막 뿌리는거 보고 혐오스러웠는데, 재앙이 임기 끝나기 직전에 전직 대통령 연금 비과세 월 1400만원으로 올린거 보고 구역질 나더라.

2004년인가에는 정연주가 KBS사장으로 있던시절 마치 남미좌파국가들이 바람직한 이상향이라는듯한 일요스페셜 다큐를 방영했었지. 노무현과 열우당 그리고 민노당 이런자들이 꿈꾸던 남미식 사회주의 좌파들의 최후를 지금 보고있는것이다. 일찌감치 노무현의 실정으로 그 꼬라지를 봤던 우리 국민이 압도적 지지율로 이명박을 선택하고 뒤이어 박근혜를 선택했기에 문재앙이 그만큼 개판치고 나라빚을 600조에서 1000조로 늘려놔도 다행히 지금 근근히 버틸수 있는것이다. 너는 거지라 잃을게없어서 괜찮다고? 저 남미꼴을봐라 그런말이 나오냐?

세계 10대 경제 대국이던 풍요의 나라 아르헨티나는 포퓰리즘으로 한 세기 만에 개폭망 했다. 우리도 기축통화국 모르는 개무식한 기본소득 찢재명이 되었으면 좆될뻔 했다. 포퓰리즘은 망국병 이다. 망국병에 걸린 1찍들을 박멸하고 더불당을 박멸해야 나라가 산다.

선심쓰듯 던져주는 푼돈에 열광하는 광신도들 거지 근성 가붕개 근성을 볼때마나 아~불과 몇십년 전까지 대대손손 노비로 진화해온 DNA가 이렇게 무섭구나 한다.

이 나라에서 기본소득이나 포퓰리즘 따위에 열광하는 좌파 새끼들은 무조건 척살이 답이다.